2018년 소비자 위해동향 분석
2018년 소비자 위해동향 분석
  • 유습 기자
  • 승인 2019.04.01 11:21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`가구' 관련 위해신고 급증, 6세 미만 영유아 안전사고 많아

2018년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(CISS)*에 접수된 소비자 위해정보는 총 72,013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. 특히 일상생활에서 가구로 인한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.

연도별 접수건수(증감률): ’16년 69,018건 → ’17년 71,000건(2.9%) → ’18년 72,013건(1.4%)

 

◎ ‘가구·가구설비’ 품목 위해정보 전년 대비 급증

한국소비자원(원장 이희숙)이 2018년 접수된 소비자 위해정보를 분석한 결과, 위해가 가장 많이 발생한 품목은 `가구 및 가구설비'로 전체의 17.3%(12,438건)를 차지했다. 충돌, 추락 등 가구로 인한 상해가 지속 발생하고 라돈 검출 매트리스와 유해물질 검출 놀이매트 관련 언론보도 등으로 위해정보 접수가 급증*했다.

*매트리스(2,187건, 전년대비 2,840.3% 증가), 놀이매트(866건, 전년 대비 921.3% 증가)

한편 위해가 발생한 장소는 ‘주택’이 53.0%(38,141건), 위험·위해 원인은 미끄러지거나 부딪히는 등 ‘물리적 충격’이 42.5%(30,561건)으로 가장 많았다.

◎ 6세 미만 영유아 뇌진탕·골절사고 빈발

연령 확인이 가능한 위해정보 63,834건을 분석한 결과, 만 14세 이하 어린이의 안전사고 건수가 37.7%(24,097건)를 차지했다. 이 중 6세 미만 영유아의 안전사고 건수가 19,250건으로 가장 많았다.

특히 영유아에게 치명적인 ‘뇌진탕(774건)’과 ‘골절(749건)’ 사고의 경우 각각 86.3%와 65.1%가 주택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.

한국소비자원은 금번 분석 결과를 활용하여 지속·다발하는 계층별·장소별·산업별 위해품목 및 위해원인에 맞는 소비자안전주의보 발령, 콘텐츠 제작·보급, 안전 캠페인 시행 등의 위해저감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.

아울러 위해가 발생했거나 발생 우려가 있는 경우 위해정보신고 핫라인(☎080-900-3500)이나 모바일앱 또는 한국소비자원 CISS 홈페이지(www.ciss.go.kr)를 통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